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1년신보 | 2020 | 2019 | 2018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이슬기 가야금 현대음악 <낙이불류 III>
음반 번호 ADCD-027 , CD 1 매
제작 / 기획사 악당이반
발매 연도 2021
구 분 준국악반
분 류 창작국악
업데이트 일시 2021-04-25
비 고
* 2021년 8월 30일 미의회도서관 기증.



 
이슬기 가야금 현대음악 <낙이불류 III>

■ 17현가야금과 장구를 위한 “춘설” (Spring Snow for 17-String Gayageum)
작곡 황병기 | 18현가야금 이슬기 | 장구 김인수 (Composed by Hwang Byungki | 18-String Gayageum Lee Seulgi | Janggu Kim Insoo)
1. 고요한 아침 Silent Morning 01:11
2. 평화롭게 Peacefully 02:58
3. 신비롭게 Magically 01:41
4. 익살스럽게 Whimsically 01:16
5. 신명나게 Cheerfully 01:48

6. 산조가야금 독주를 위한 “빗물 같은 슬픔” (Sorrow Like Rain for Sanjo Gayageum) 09:52
작곡 나효신 | 산조가야금 이슬기 (Composed by Na Hyoshin | Sanjo Gayageum Lee Seulgi)

7. 산조가야금과 현악사중주, 더블베이스를 위한 “동짓달 기나긴 밤을” (Singing Through the Endless Night for Sanjo Gayageum and String Quartet with Double Bass) 10:00
2020년 7월 12일 국립국악원 우면당 ‘이슬기 가야금 독주회 - 낙이불류Ⅲ’ 실황 음원
작곡 토마스오스본 | 산조가야금 이슬기 Vn. 노윤정 | Vn. 안세훈 | Va. 이신규 | Vc. 양지욱 | Bass 심혜원 (Composed by Thomas Osborne | Sanjo Gayageum Lee Seulgi - Vn. Ro Yoonjung | Vn. Ahn Sehoon | Va. Lee Steve | Vc. Yang Jiwook | Bass Sim Hyewon)

8. 산조가야금과 현악사중주, 더블베이스를 위한 “곰의 노래” (Song of the Bear for Sanjo Gayageum and String Quartet with Double Bass) 10:40
2020년 7월 12일 국립국악원 우면당 ‘이슬기 가야금 독주회 - 낙이불류Ⅲ’ 실황 음원
작곡 나효신 | 산조가야금 이슬기 (Vn. 노윤정 | Vn. 안세훈 | Va. 이신규 | Vc. 양지욱 | Bass 심혜원 (Composed by Na Hyoshin | Sanjo Gayageum Lee Seulgi / Vn. Ro Yoonjung | Vn. Ahn Sehoon | Va. Lee Steve | Vc. Yang Jiwook | Bass Sim Hyewon)

9. 독주가야금과 현악삼중주를 위한 “혼불VI-巫” (Honbul VI- Mu for Solo Gayageum and String Trio) 10:06
2020년 7월 12일 국립국악원 우면당 ‘이슬기 가야금 독주회 - 낙이불류Ⅲ’ 실황 음원
작곡 임준희 | 18현가야금 이슬기 Vn. 노윤정 | Va. 이신규 | Vc. 양지욱 | 타악 김인수 (Composed by Lim Junehee | 18-string Gayageum Lee Seulgi / Vn. Ro Yoonjung | Va. Lee Steve | Vc. Yang Jiwook | Percussion Kim Insoo) 총 49:35

* 가야금:이슬기. 녹음(1-6트랙):2020.7.14. 이음사운드.
 
* 이슬기 아갸금연주자의 낙이불류 3번째 음반이다. 창작곡으로 녹음곡과 실황녹음곡으로 구성되어 있다.꾸준하게 음반작업을 하고 있는 연주자이다. 오래간만에 황병기 선생의 춘설을 듣고 있으니 좋다. 해설서 자세하면 영어로 번역되어 있다.(2021.4.25)

* 낙이불류 III 공연실횡 영상 :

 
* 음반 소개 :

이슬기의 [낙이불류 III]이 주목되는 이유

이슬기는 최근 [오래된 가야금](2019) 음반을 통해 전통 음악의 본령에서 자신의 뿌리를 확인하고 천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공연은 이러한 이슬기의 확장되고 깊어지는 행보가 고도의 테크닉과 음악적 밀도를 필요로 하는 현대 가야금의 세계에 어떠한 궤적을 남길지를 잘 보여줄 것이다.

이번 무대는 산조가야금의 영역과 레퍼토리의 확장은 물론,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온 18현금의 명곡을 재조명하고, 서양 현악앙상블과의 협업을 통해 발현악기로서의 가야금이 가지는 특성과 한계를 뛰어넘고자 마련되었다. 하여 이번 음악회는 실험적이고 예술적 깊이를 추구하는 이슬기의 진지한 도전 정신을 깊이 음미하고 진정성 있게 추구해온 그의 음악 세계에 함께 몰입하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

또한, 이러한 이슬기의 ‘음악하기(musicking)’는 대중성 있는 크로스오버, 전통의 재구성과 아방가르드한 실험에 이르기까지 한 연주자가 운용할 수 있는 스펙트럼의 크기나 한계를 계속 돌파해준다는 점에서도 후학들에게 적지 않은 자극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 이소영 음악평론가

01-05 │ 춘설
1991년 MBC에서 위촉하여 작곡한 17현 가야금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새봄” 중 가야금 부분을 독립시켜 독주곡으로 만든 곡이다. 아직도 눈이 오는 이른 봄의 아름다운 마을 풍경을 그린 동심 어린 곡이다.

전부 5장으로 되어 있으며 각기 소제목이 붙어 있다. 제1장 ‘고요한 아침’은 서주에 해당하는데 화음으로 장식된 맑고 조용한 선율로 되었다. 제2장 ‘평화롭게’는 민요풍의 소박한 선율로 시작하여 중중모리의 화려한 가락으로 발전되지만 다시 민요풍의 선율로 되돌아와 끝난다. 제3장 ‘신비롭게’는 느리고 조용한 선율이 한동안 흐르다가 문득 급속한 템포로 신비롭게 속삭이는 가야금 소리들이 흩날리는 눈발을 연상케 한다. 제4장 ‘익살스럽게’는 반복되는 저음의 고집음형(ostinato)을 배경으로 고음역에서 흐르는 상쾌한 선율이 아이들의 겨울 놀이를 연상시킨다. 제5장 ‘신명나게’는 자진모리 장단의 무곡으로 후반에서 템포가 한층 빨라지면서 클라이맥스를 이룬다

06 │ 빗물 같은 슬픔
나는 에즈라 파운드가 번역한 이백의 시 ‘국경을 지키는 자의 슬픈 노래’를 읽으며 “Sorrow Like Rain” (빗물 같은 슬픔)을 상상하기 시작했다.

국경을 지키는 자의 슬픈 노래
에즈라 파운드(1885 - 1972)의 번역(원작자 - 이백, 701-762) 한글어 번역 - 나효신

태초부터 지금까지 외로운!
북쪽 문 옆에는 모래를 가득 실은 바람이 불고,
나무들은 쓰러지고, 잔디는 가을과 함께 노랗게 물들어 갑니다.
나는 탑 꼭대기에 올라가 잔인한 땅을 둘러봅니다:
황량한 성, 하늘, 넓은 사막.
이 마을에는 담이 남아 있지 않아요.
일천 개의 서리가 덮인 하얀 뼈다귀들,
나무들과 잔디 더미;
이걸 누가 다 가져왔나요?
대체 누가 이 제국의 분노를 가져왔나요?
그 누가 북을 치며 군대를 데리고 왔나요?
잔인한 왕들.
우아한 봄은 피에 굶주린 가을이 되었고,
36만 명의 병사들이 흩어져 있는,
전쟁의 혼란, 슬픔, 빗물 같은 슬픔.
슬픔은 가고, 그리고 또 슬픔, 슬픔은 돌아오고,

황량하고, 황량한 들판, 그리고 그 병사들은 자식을 가지지 못할 것이며,
공격할 사람도 수비할 사람도 더 이상 없을 거예요.
아, 북쪽 문의 이 음울한 슬픔을 당신이 어떻게 알겠어요?
이백의 이름은 잊혔고,
그리고 우리들 국경을 지키는 자들은 호랑이에게 잡아 먹혔으니까요.

이 작품은 이슬기 님의 위촉곡이다.

07 │ 동짓달 기나긴 밤을
이 곡은 내게 영감을 주었던 이슬기를 위해 지었으며, 그녀에게 바치는 곡이다.

그녀는 내게 황진이의 유명한 시조 구절을 소개 시켜주었다. 그리움과 소망이 가득한 그 구절에 따라, 이 곡을 두 부분으로 작곡하였다. 첫 부분은 애통함을, 그리고 가야금 솔로 이후에 나타나는 두 번째 부분에서는 기대에 대한 불안과 흥분을 표현하는데 초점을 맞추어 작곡하였다. 마지막 부분에 현악기들이 함께 첫 부분과 다른 느낌으로 짧게 연주되며 곡은 끝난다.

이 곡은 원래 가야금과 현악사중주를 위해 2012년에 작곡되었으나 오늘의 무대를 위해 더블베이스를 추가하여 새로운 버젼으로 선보인다.

08 │ 곰의 노래
나는 Joanne Kyger의 시 “Destruction” (파괴)로부터 영감을 받아서 “Song of the Bear” (곰의 노래)를 작곡했다. 이 시는 집에 아무도 없을 적에 곰 한 마리가 조용한 오두막집에 침입해서 과일과 그라놀라와 커피와 여러 가지 환각제를 먹고, 양념과 잉크를 쏟고, 물침대를 찢는 등의 모습을 묘사한다. 시인은 곰이 먹은 것들을 모두 소화시키기 위해 긴 잠을 잘, 맘에 쏙 드는 동굴을 찾아내는 것으로 시를 마친다.

나는 Kyger의 이 시에서 곰의 움직임을 우습고 재밌다고 여겼으나, 그보다도 곰의 호기심과 거침없는 성격에 훨씬 더 흥미를 가졌으며 바로 이 곰의 성격이 작품의 중심이 되었다.

이 작품은 쏘넷앙상블을 위하여 미국의 Zellerbach 재단과 W & F Hewlett 재단의 기금으로 쓰여졌다. 원래 ‘현악 앙상블과 가야금 독주’를 위해 2015년에 작곡했으나 오늘 음악회에서는 ‘현악사중주, 더블베이스, 가야금’으로 연주가 될 것이다.

09 │ 혼불VI-巫
삶과 죽음,
생성과 소멸,
스러지는 빛, 일어서는 빛,
사라지는 소리, 다시 살아나는 소리...

인간 영혼의 혼불은 스러지지 않고
소리와 소리를 통해
새로움으로 다시 살아난다..

이 작품은 최명희의 대하소설 [혼불] 중 제 6권 [아소, 님하!]에서 나타나는 운명의 굴레에 얽혀 서로가 서로에게 원치 않는 절망과 상처를 주는 주인공들의 애증과 갈등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이 애통하는 사람들의 끝모를 슬픔과 한을 하늘을 향한 기도, 또는 기원을 통해 풀어가는 ‘해원 굿(무(巫))’ (한풀이)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음악적으로는 하늘을 향한 기원을 의미하는 상행하는 선율적 모티브가 주요 주제적 요소이며 경기도당굿 장단의 진쇠, 터벌림, 도살풀이 장단 등과 산조의 굿거리, 휘모리 장단 등 다양한 장단들이 현대적으로 변형되어 어우러져서 긴장과 이완을 통한 다이나믹한 전개를 할 수 있도록 하였다.

[혼불VI-巫]는 2018년 김해가야금연주단의 위촉으로 가야금 합주곡으로 작곡되었으나 이번 2020년 이슬기 가야금 독주회를 위해 독주 가야금과 현악삼중주라는 새로운 결합으로 편곡되어 초연되는 작품이다.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로 이루어진 현악삼중주는 독주 가야금의 Solo가 돋보이도록 화성적인 배경을 제공하기도 하고 독주 가야금이 던지는 질문에 대답하는 등 서로 유기적으로 밀접하게 연관이 되어 앙상블을 이루도록 하였고 장단과 리듬 변화에 따른 긴밀한 호흡으로 작품 전체에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편곡되었다.

[작곡가 소개]
황병기
1959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후, 이화여대, 하버드 등에서 50년 넘게 음악 교육자로 활동하였다. 가야금의 명인으로서뿐만 아니라, 대표작 ‘침향무(1974)’, ‘미궁(1975)’ 등을 발표하여 국악 역사상 최초로 작곡의 개념을 확립시켰다. ‘정남희제 황병기류 가야금산조’ 음반을 발표하여 전통음악에 대한 명인의 독자적인 예술적 시각을 보여주기도 했던 그는 문화예술계의 리더로서 많은 영향력을 끼쳤으며 2018년 1월 타계했다.

나효신
작곡가 나효신은 한국에서 대한민국 작곡상을 서양음악부문과 국악부문에서 각 1회씩 받았고, 해외에서는 하버드대학교의 프롬재단, 쿠셰비츠키재단, 로스엔젤레스 국제 현대음악 축제 등 많은 단체들로부터 위촉을 받았다. 이중언어로 된 ‘황병기와의 대화’(도서출판 풀빛, 2001년)의 저자인 나효신의 음악은 폰텍(일본), 탑예술기획(한국), 서울음반(한국), 뉴 월드 레코즈(미국) 사의 음반들에 실렸고, 한국과 호주에서 출판이 됐다. 2006년부터는 벨지움의 랜트로 뮤직이 그의 음악을 독점 출판해 오고 있다. 나효신은 현재 이슬기를 위한 또 하나의 가야금 독주곡 ‘구름’을 쓰고 있다.

토마스오스본
작곡가 오스본은 서양 음악과 비서양 음악에 모두 매료된 작곡가로서, 한국, 일본, 중국 등의 다양한 전통 악기를 위한 작품을 썼다. 그는 2012-13년 서울대에서 풀브라이트 펠로십을 하며 서울에서 국악 연주자들과 현대음악 앙상블 코리아 멤버들을 위한 음악을 작곡하였고, 최근 몇 년간 서울대, 이화여대, 의정부 가야금 축제에서 자신의 국악 작곡에 대한 초청 강연을 해왔다. 또한 그는 하와이 대학의 현대 음악 앙상블의 감독을 맡고 있으며 현재 하와이대 작곡·이론 교수, 한국학 연구소 부교수 진으로 재직하고 있다.

임준희
작곡가 임준희는 한국 전통음악의 격조 높은 미학을 현 시대적 언어로 재해석하여 독특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 세계를 펼치는 융·복합의 대표적인 작곡가로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오페라 [천생연분], [바리], [혼불]과 같은 한국인의 혼이 담긴 문학 작품들을 완성도 있는 음악 언어로 표현하여 세계 속에 알리고 있는 그녀는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한국 음악 작곡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교육과 연구를 통해 한국 음악의 현대화, 세계화에 매진하고 있다.


[GUEST]
노윤정
예원, 서울예고 전체수석 졸업, 서울대 음대 졸업, 석사 전액장학 졸업 및 박사 학위 취득
오사카국제콩쿠르, 중앙일보, 이화경향, 한국일보, 세계일보, 난파성정콩쿠르 1위 및 입상
성남시향, 서울심포니, 서울클레시컬플레이어즈, 서울예고 정기연주, 서울대 70주년 등 협연
미아자키국제음악제, 서울대학교 미국투어, TIMF 유럽투어, 서울튜티앙상블 독일투어 연주
현) 서울대학교, 예원학교, 서울예고, 선화예중, 부산예고 출강, 서울비르투오지, 화음쳄버 단원

안세훈
서울예고, 서울대학교 졸업 (학사)
로스톡국립음대 졸업 (석사)
베를린 한스아이슬러 국립음대 (실내악석사) 수료
마인츠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 Auszeichnung 최우수졸업
현) 예원학교,서울예고,숙명대 출강, 서울내셔널심포니 오케스트라 악장

이신규
줄리어드 음대 학사, 석사과정 장학 졸업, Mendelssohn Fellowship 우승, CCMF Concerto Competition
전체 악기부문 우승, Five Town Young Artist Competition 현악부문 2위, 뉴욕 Barge Music 실내악 주자 역임
현)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 선화예고, 경기예고, 덕원예고, 가톨릭대, 강원대학교 출강
클래시칸앙상블 부대표, 클럽 M 멤버, Lower-String Quartet 리더, [클래식 샹들리에] 예술감독,
부평아트센터 [브런치콘서트] 음악감독, 김해문화의전당 [아침의음악회] 음악감독

양지욱
서울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독일 Freiburg 음대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KBS 신인음악콩쿨, 해외파견음협콩쿨, 중앙음악콩쿨, 일본 Viva hall 첼로콩쿨 상위입상
인천시향 수석역임, 서울예고, 예원학교, 선화예중 출강 역임
현)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서울챔버오케스트라, 서울비르투오지 앙상블 멤버
경기예고, 가톨릭대학교 출강

심혜원
서울대 음대, 베를린 국립음대, 만하임 국립음대 졸업
바로크콩쿨, 동아콩쿨 입상
프라임필하모닉 수석 역임
현) 선화예중,예고 출강, 용인필하모닉 수석, 예일쳄버 수석, 알베로앙상블 단원

김인수
서울대학교 국악과 졸업
동덕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 졸업
서울시무형문화재 제25호 판소리고법

[연주자 소개]
이슬기 (Lee Seulgi)
국립국악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대학원 졸업
서울대학교 음악 박사

전국난계국악경연대회 중등부 최우수상
전주대사습놀이 고등부 기악부 장원
국립국악원 주최 전국국악경연대회 일반부 대통령상
KBS국악대상 현악부문 수상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서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출강
한국국악교육학회 이사
(사)가야금산조진흥회, 예가회, 아시아금교류회 회원

- 음반
[오래된 가야금] (2019, 악당이반)
[낙이불류Ⅰ,Ⅱ] (2017, JOEUN MUSIC)
[연분-가야금, 소리를 머금다] (2016, 신나라)
[참을수없는이야기-죽파] (2015, 악당이반)
[그리고그리다Ⅱ] (2013, 신나라)

[그리고그리다] (2011, 스톰프뮤직)
[Blossom] (2008, 스톰프뮤직)
[In the green cafe] (2006, 신나라)
[현의 노래] (2005, 서울음반)

- 논문
이슬기『, 25현가야금과 비올라를 위한 ‘저녁노래 Ⅴ’ 분석 연구』 학위논문(석사),
(서울 : 서울대학교 대학원, 2005), p.84.
이슬기『, 가야금 줄풍류의 전승 지역별 음악적 특징』 학위논문(박사),
(서울 :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4), p.417.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