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3년신보 | 2022 | 2021 | 2020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명창 <남도민요> Vol. 1
음반 번호 ENEC-020 , CD 2 매
제작 / 기획사 ene media
발매 연도 2001
구 분 일반반
분 류 민요
업데이트 일시 2001-12-31
비 고



 
명창 <남도민요> Vol. 1

* CD 1
1. 농부가 (08:01)
2. 성주풀이 (04:31)
3. 통영 개타령 (02:39)
4. 달타령 (03:00)
5. 까투리타령 (02:21)
6. 금강산타령 (02:32)
7. 진도아리랑 (05:51)
8. 뱃노래 (05:32)
9. 강강수월래 (04:22)
10. 풍년가 (03:04)
11. 김매기 (02:11)
12. 사철가 (03:10) 총 47:40

* CD 2:
1. 꽃타령 (02:20)
2. 단오놀이 (03:41)
3. 쾌지나 칭칭 (03:18)
4. 남원산성 (03:53)
5. 뽕따러가세 (03:28)
6. 방아타령 (01:47)
7. 봄맞이 (07:22)
8. 물레타령 (03:05)
9. 상주모심기 (04:37)
10. 함양양잠가 (02:55)
11. 뱃노래 (03:32)
12. 화초사거리 (08:58)
13. 이야옹타령 (02:21) 총 51:45

창 : 김소희, 박귀희, 안향년, 오정숙, 남해성

기획 : 사운드스페이스
 
현대음향이 보유한 음원을 사운드스페이스가 인수하여 이엔이미디어에서 출반한 음반으로, 이전에 현대음향에서 LP와 카셋트로 출반한 적이 있으며, CD로도 출반된 적이 있음. Vol. 2와 함께 출반되었음.

자세한 해설서를 달아 2장을 한 장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음. 사운드스페이스 www.soundspace.co.kr을 방문해 보세요.(2001.12.31.)
 
* 아래의 내용은 사운드스페이스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

◈ 여류명창 김소희, 박귀희, 안향년 등의 소리가 만나, 민요에 담긴 삶의 이야기가 꾸미지 않은 담백한 맛으로 표현된다.

◈ 남도민요의 구성진 노랫가락이 더욱 단단하게 흥하게 들리며, 이들 명창의 소리는 더욱 빛이 난다.

'남도민요'는 지역적으로 충청이남과 전라도, 경상도 일부를 포함하는 지역의 민요를 일컫는데 이 지역의 민요는 대개 육자배기토리로 되어 있는 경우가 흔하다. 육자백이토리의 가장 큰 특징은 떠는 목, 평으로 내는 목, 꺾는 목의 3음을 중심으로 선율이 구성된다는 점이고 화사한 경기민요나 애수에 젖은 듯한 서도민요와는 달리 굵고 극적인 목구사를 하는 것이 특징이며, 표현력이 풍부하다는 인상을 주며 구성진 멋을 풍긴다.

대표적인 민요로는 <육자백이>, <새타령>, <흥타령>, <농부가>, <진도아리랑> 등이 있고 장단은 판소리나 산조의 장단을 그대로 사용하는데,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장단 등이 가장 많이 쓰인다.

이 음반에서는 판소리 인간문화재 김소희 선생과, 가야금 병창 인간문화재 박귀희 선생의 소리가 있다. 이 두 명창이 가장 절친한 사이었던 것은 이미 많은 이들이 알고 있고, 이들의 국악에 대한 사랑과 열정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인지 남도민요의 구성진 노랫가락이 더욱 단단하게 흥하게 들리며 두 명창의 소리는 더욱 빛이 난다.

또한 김소희 선생의 후계자로 지목 받을 정도로 그 소리의 음역을 인정받았던 안향년과 동초제 판소리의 인간문화재 오정숙, 힘이 있고 칼날 같은 날카로움이 숨어 있는 남해성 명창의 소리가 만나, 민요에 담긴 삶의 이야기가 느린 노래는 슬픔을 빠른 노래는 경쾌함을 주며, 꾸미지 않은 담백한 맛으로 표현된다.

▶ 연주자 소개

1. 김소희(金素姬)

판소리 명창인 김소희는 1917년 전북 고창군 흥덕면 흥덕리에서 내어났다. 1930년부터 송만갑, 정정렬, 박동실, 정응민 등 당대의 명창들을 차례로 사사하며 소리를 익혔는데 이 중 정정렬과 박동실은 김소희의 소리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스승이라고 할 수 있다.

김소희는 타고난 목이 곱고 청아할 뿐만 아니라 서정적인 느낌을 잘 표현하는 명창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가 부르는 소리는 장단, 부침새의 운용에 있어 변화가 많고 매우 기교적이며 또 거친 성음이나 고음처리 역시 깔끔하게 구사하여 소리에 부담이 없다는 평을 받기도 한다.

1934년 콜롬비아 레코드에 춘향가를 취입한 것을 시작으로 1995년 타계하기 전까지 많은 레코드 취입을 하였으며 1936년 조선성악연구회 회원을 비롯해, 민속예술원 설립원장, 국립창극단 부단장, 한국국악협회 이사장을 지내는 등 활발한 음악활동을 벌였다. 또한 그의 문하에서 많은 명창들을 길러냈는데 그 중에서도 안향연, 김동애, 안숙선 등이 손꼽힌다.

2. 박귀희(朴貴姬)

1921년 대구에서 태어난 박귀희는 본명이 오계화(吳桂花)이고 호는 향사(香史)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제 23호 가야금병창 기예능보유자를 지냈으며 일찍이 박기홍, 강태홍, 유성준, 오태석 등의 문하를 거치며 소리와 가야금, 병창 등을 두루 공부하였다. 화사한 가야금소리에 잘 어울리는 구성지고 시원한 목청을 갖고 있어 가야금병창으로 이름이 매우 높았으며 <꽃타령>을 비롯한 많은 창작 성악곡을 작곡하기도 했다.

1943년에 설립한 동일창극단을 설립하고 그 창립 단장을 지낸 이후 타계하기 전까지 한국민속예술원장, 한국국악협회 부이사장 등 활발한 활동을 벌였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국악꿈나무의 양대 산실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 국악예술고등학교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국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동백장과 서울시 문화상 등 굵직한 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오늘날 제자인 안숙선 명창이 그 뒤를 잇고 있다.

3. 안향련

그 이름 앞에 흔히 '요절한 천재 명창'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안향련은 1944년 지금의 광주 부근에서 태어나 부친이었던 안기선 명창에게 11살 때부터 7년간 소리를 배웠다. 그리고 부친 타계 후에는 보성의 정응민, 정권진 등에게서 소리를 배웠기 때문에 보성소리 강산제의 맥을 이은 여류 명창이다. 1970년 상경하여 김소희 명창에게서 소리를 배우기 시작하였는데 절묘한 성음과 기량으로 인해 김소희의 수제자로 손꼽혔으나 아쉽게도 1981년 요절하였다.

일필휘지의 붓놀림처럼 거침없이 격정적으로 쏟아내는 그의 소리는 수많은 애호가들을 매료시키고도 남을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따라서 그의 돌연한 죽음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였다.

4. 오정숙

오정숙은 1935년 경남 진주 태생으로 어려서부터 판소리에 입문하여 14세부터는 '우리 국악단'의 단원으로도 활약하였다. 오정숙이 활동한 이 단체에는 박옥진, 박보아, 조양금 등도 함께 활동했다고 하며 23세에 상경해서는 김소희로부터 심청가 중 범피중류를 배웠다고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오정숙을 알리게 된 계기는 1962년 동초 김연수의 전수생이 되면서부터이다. 김연수에게서 춘향가, 흥보가를 비롯한 판소리 다섯 바탕을 공부한 오정숙은 1972년부터 매년 한바탕씩의 완창 발표회를 가진바 있으며 1977년 국립창극단에 입단하여 오랜 동안 창극활동을 하기도 했다. 또한 전주대사습 1회 장원, 남도 판소리 명창부 1회 장원등 일찍부터 명창의 면모를 과시했고 1991년에는 중요무형문화제 제 5호 김연수제 춘향가의 기예능보유자로 지정되어 오늘날 동초제 판소리의 맥을 잇고 있다.

5. 남해성

남해성은 1935년 전남 광양에서 출생하였으며 김소희에게서 춘향가를, 그리고 박초월에게서 수궁가를 사사하였다. 1985년 남원 춘향제 명창부 장원을 수상하며 명창의 반열이 올랐고 1981년에는 중요무형문화재 제 5호 판소리 준보유자로 지정 받았다. 여성국극단과 국립창극단원으로 활동하였고 현재는 사단법인 한국국악협회의 이사로 있으며 후진양성에 힘쓰고 있다.

6. 성창순

성창순은 1934년 전남 광주에서 태어나 16세에 동초 김연수 창극단에 입단했다. 김소희·정권진·정응민·박녹주 등 여러 명창들에게서 소리를 배우고 1977년에는 판소리 완창 발표회를 가졌다. 1978년 전주대사습에 입상하여 명창의 반열에 올랐으며 1991년에는 정권진의 뒤를 이어 심청가로 중요무형문화재 기예능보유자가 되었다. 화관문화훈장, 문화훈장 동백장, 한국방송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는 방일영국악대상 심사위원, 한국 전통예술보존회 이사장과 광주시립 국극단장을 겸하고 있다.

7. 신영희

신영희는 1942년 전남 진도에서 출생하여 부친 신치선에게서 처음으로 소리에 입문하였다. 그후 안기선, 장월중선, 김중섭, 박봉술, 강도근, 김상룡 등에게서 소리를 배웠으며 아세아 민속예술제 창악부 최우수상 수상, 남원 춘향제 전국 명창대회 신인부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1973년 춘향가 완창 발표회를 가진바 있고, 1975년 상경하여 김소희에게서 흥보가, 춘향가, 심청가 전 바탕을 배웠다. 또한 1976년에 국립창극단 단원이 되어 활발한 창극활동을 하기도 하였다. 1992년 김소희 문하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준 보유자가 되었고, 현재는 후진양성에 힘쓰고 있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