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4년신보 | 2023 | 2022 | 2021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놀애 박인혜 1집 <청춘은 봄이라>
음반 번호 OPC-0271 , CD 1 매
제작 / 기획사 The Open Music
발매 연도 2011
구 분 준국악반
분 류 창작기타
업데이트 일시 2011-09-24
비 고



 
놀애 박인혜 1집 <청춘은 봄이라>

1. 이 내 노래 4:17
작사:박인혜. 작곡:박근혜. 기타:허유림. 피리:천성대.

2. 헤어진 자리 5:54
작사:박인혜. 작곡:박근혜. 피아노:박동일. 생황:김효영. 25현가야금:황혜진.

3. 귀연 6:12
작사:박인혜. 작곡:유찬미. 피아노:유찬미. 거문고:정하리. 징:김영진.

4. 청, 바다가 되다 5:57
작곡:박근혜. 클래식기타:허유림.

5. 청춘가 6:21
작사:박인혜. 작곡:박근혜. 피아노:박동일. 25현가야금:황혜진. 장구:김영진.

6. 두 이(二)자, 이별 11:15
작사.작창:박인혜. 편곡:유찬미. 생황:김효영. 가야금:황혜진. 소리북:김영진.

7. 청, 바다가 되다(Remake Ver) 6:03 총 46:14
작곡:박근혜. 피아노:박근혜. 첼로:최영준.

* 노래:놀애 박인혜.
 
*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인 박인혜의 첫번째 음반이다. 판소리 영향이 많아 준국악반으로 분류하였다. 해설서에는 가사와 연주자 프로필과 글이 실려 있다.(2011.9.24)
 
* 홍보자료에서 :

젊은 소리꾼, 놀애 박인혜 1집 음반 [청춘은 봄이라] 판소리의 숨은 매력, 나는 그것으로 노래한다.

주목 받는 신세대 소리꾼 놀애 박인혜가 젊은 감성으로 세상을 노래한 1집 음반 "청춘은 봄이라(Ode to Springtime)"를 발매하였다. 박인혜를 지칭하는 “놀애”라는 말은 '놀다'라는 동사와 접미사 '애'가 붙어서 생긴 말로, "노래"의 어원이다. ‘놀다’라는 뜻을 가진 노래의 어원처럼, 세상과 소통하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고자 하는 박인혜의 바람을 담고 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이기도 한 박인혜는 이번 음반에서, 15년간 판소리를 부르며 갈고 닦은 힘 있는 공력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새로운 노래들을 불렀다.


직접 창작한 노래에는 숨어있던 국악의 매력에 20대의 젊은 감성이 더해졌다. 이번 앨범에서 주목할 점은, 자연경치를 읊거나 인생무상을 이야기하는 기존 국악성악곡과는 달리, 자신의 경험과 느낌을 담은 주제를 통해 동시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내용을 담았다는 것이다.

음반 수록곡인 “두이(二)자 이별”은 판소리 춘향가의 이별가를 동기로 하지만, 이별에 대처하는 춘향의 모습을 기존의 수동적인 여성상이 아닌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적극적인 여성의 모습으로 담고 있으며, “청춘가”는 각박한 세상을 사는 요즘 젊은이들에게 눈치 보지 말고 어깨를 활짝 피라는 적극적인 언어로 격려하기도 한다. 또한 전통 판소리의 발성만을 고집하지 않고, 판소리의 전문적인 기교와 대중적인 발성의 가감을 통해, 사람들에게 친숙한 소리로 다가가며 국악 성악곡의 약점인, ‘가사 전달력’을 높였다.

수록곡인 “헤어진 자리”는 이별에 대한 감정을 국악기인 생황과 가야금, 그리고 피아노와 함께 노래하며 마치 발라드 음악을 듣는 것과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속에서 판소리 특유의 성음을 느낄 수 있다.

“퓨전 국악”을 표방하는 강렬한 밴드음악이나, 많은 수의 악기 편성으로 노래하는 음악들이 대다수인 창작 국악 사이에서, 놀애 박인혜의 음악은 악기 편성을 최소화하고 전자음악이 아닌 어쿠스틱 악기로 반주하여 목소리의 표현력을 극대화하고자 하였다. 음반 수록곡인 “청, 바다가 되다”의 경우, 죽음을 맞이한 십 오세 소녀 심청의 감정을 한 대의 클래식기타만으로 반주하여 애절함을 살렸다.

놀애 박인혜는 판소리가 가진 다양한 매력 중에서 한이 서린 듯 질러내는 통성만이 사람들에게 특징적으로 인식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한다. 이번 앨범을 통해 판소리가 가진 서정 성과 풍부한 표현력, 여백의 미, 짙은 감성과 같은 숨어 있는 매력을 자신만의 색깔로 풀이하여 사람들에게 전하고자 한다. 또한 이런 음악이 흉내 내기에 그치는 것이 아닌 전통음악에 중심을 두고 뻗어난 가지와 같은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

놀애 박인혜는 15년간 인간문화재 성창순 명창 문하에서 전통의 기반을 두고 판소리 공부를 해왔다. 2009년, 4시간동안 판소리 심청가를 완창한 경력이 탄탄한 실력을 뒷받침해주며 현재에도 모교인 국립전통예고에서 후배들에게 전통 판소리를 가르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전통음악 활동 속에서도 꾸준히 이 시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기 위해 창작음악활동을 해왔다.

얼마 전까지 여성민요그룹 아리수에서 보컬팀장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무대에 섰고, 2010년 국악계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천차만별콘서트에서 단독콘서트를 열며 솔리스트로의 전환점을 맞았다. 올해 3월에는 국립국악원이 주최한 “공감, 청년 국악”에 선정되어 두 번째 단독공연을 가졌으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차세대 예술인 집중 육성 사업인 “영아트프론티어”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올해 8월, 1집 음반 “청춘은 봄이라”의 발매를 시작으로 9월 1,2일 양일간 장충동 웰콤씨어터에서 음반 발매 기념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앨범 수록곡 뿐 아니라 다양한 영상을 도입한 창작곡들을 선보이며 관객과의 교감을 높일 계획이다. 10월에는 울산월드뮤직페스티벌에 국내 공연 팀으로 참가하여 공연할 예정이며, 전주소리축제에 초청되어 두 번의 공연을 계획 중이기도 하다. 이러한 놀애 박인혜의 다양한 활동 속에서 이 시대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는 우리 음악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세상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은 젊은 소리꾼의 오늘이 기대된다.

# 청, 바다가 되다 Sea of Darkness (작곡 박근혜)
판소리 심청가 중 “심청이 선인들을 따라가는 대목”의 사설로 만든 클래식기타와의 듀엣곡이다. 기존 판소리 심청가가 “효녀 심청”의 모습을 담고 있다면, 이 곡은 죽음이 두려운 십 오세 “소녀 심청”의 마음을 담았다.

# 청춘가 Spring to time (작사 박인혜 작곡 박근혜)
판소리 단가에서는 인생무상을 이야기하며 “젊어 청춘에 일 많이 하고 늙어지면서 놀아보세”라고 말하는데, 이 곡에서는 “젊어 청춘 좋은 오늘 어찌 아니 즐길 쏜가?” 라고 반문하며 청춘을 예찬한다. 각박한 세상 속에서 힘들게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힘을 주는 밝은 모습의 가사와 선율을 담고 있다.

# 두 이(二)자, 이별 The Real Reason (작사 작곡 박인혜 편곡 유찬미)
판소리 춘향가의 이별가를 동기로 하여,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에 대해 좀 더 적극적이고 솔직하게 자기표현을 하는 춘향의 모습을 담았다. 춘향전 이본인 [열녀춘향수절가]와 [남원고사]등을 참고 하여 박인혜가 새롭게 가사를 쓰고 소리를 만들었다. 이도령과 춘향이가 주고 받는 대조적인 느낌의 소리가 특색있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