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1년신보 | 2020 | 2019 | 2018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안숙선. 박병천 <미음 (美音)>
음반 번호 SCO-167CSS , CD 1 매
제작 / 기획사 삼성뮤직
발매 연도 1998
구 분 일반반
분 류 혼합
업데이트 일시 1998-09-XX
비 고



 
안숙선. 박병천 <미음 (美音)>

1. 춘향가중 쑥대머리 - 소리: 안숙선/ 장구: 정화영/ 아쟁: 이태백/ 대금: 원장현 (07:07)

2. 단가 이산저산 - 소리: 안숙선/ 북: 정화영 (05:21)

3. 만고강산-소리: 안숙선/ 북: 정화영 (04:21)

4. 수궁가 중 토끼잡아 들어가는 대목
- 소리 : 안숙선/ 장구: 정화영/ 아쟁: 이태백/ 대금: 원장현/ 가야금: 안옥선 (03:50)

5. 심청가 중 부친 그리는 대목(추월만정)
- 소리 : 안숙선/ 장구: 정화영/ 아쟁: 이태백/ 대금: 원장현/ 가야금: 안옥선 (05:38)

6. 박병천 엇모리 - 소리, 징: 박병천 (06:36)

7. 박병천 구음시나위
- 소리, 징: 박병천/ 대금: 원장현/ 아쟁: 이태백/ 가야금: 안옥선/ 장구: 정화영 (07:49)

8. 길닦음
- 소리 : 안숙선/ 징,소리:박병천/ 대금:원장현/ 아쟁: 이태백/ 가야금:안옥선/ 장구:정화영
(12:03)

* 총 53:11
 
-사운드 스페이스 홈(www.soundspace.co.kr)에서 퍼옴-

안숙선과 무속음악의 최고봉 박병천이 함께한 역시 음반사의 기념비적인 음반. 춘향가 중 쑥대머리, 이산저산, 만고강산, 수궁가 중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 심청가 중 추월만정을 비롯, 안숙선과 박병천의 진도씻김굿 중 길닦음 등이 수록

2003.4.30 : 문예진흥기금 지원금
 
-사운드 스페이스 홈(www.soundspace.co.kr)에서 퍼옴-

* 안숙선과 무속음악의 최고봉 박병천이 함께한 기념비적 음반

* 안숙선의 춘향가 중 쑥대머리, 단가 이산저산, 만고강산, 수궁가 中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 심청가 中 추월만정, 안숙선 박병천의 진도씻김굿 中 길닦음 등이 수록

진도 씻김굿 중 길닦음은 진도 무속 달인 박병천의 연주와 즉흥적으로 이루어지는 안숙선의 폭넓은 소리를 맛볼 수 있는 이 앨범의 자랑거리. 슬픈 듯 하다가도 어느 순간 어깨를 들썩이게 하며, 처절한 절규인 듯 하다가도 어느 순간 신비스런 영혼의 문답 같은 감흥을 느끼게 해준다. 여기에 어울어지는 장고, 대금, 아쟁, 가야금의 연주는 우리 가락의 멋과 신비를 만끽할 수 있게 해 준다.

-수록곡-

1. 춘향가중 쑥대머리
- 일제 식민지시대 임방울 명창이 애절하게 불러 크게 유행시킨 노래.
옥에 갇힌 춘향이의 서글픈 심정을 중모리 장단에 계면조로 처절하게 묘사하고 있다.

2. 단가 이산저산, 만고강산-소리: 안숙선/ 북: 정화영
-만고강산은 금강산의 빼어난 경관을 노래한 것으로 중모리 장단에 평조를 불린다.

3. 수궁가 중 토끼잡아 들어가는 대목
- 자라의 꼬임에 넘어가 수궁에 들어간 토끼가 죽을 고비에 처한 장면을 해학적으로 그린 대목

4. 심청가 중 부친 그리는 대목(추월만정)
- 왕후가 된 심청이가 앞 못보는 부친을 그리워하는 대목으로, 일제때 판소리 명창 이화중선이
불러 크게 유행시킨 노래이다.

5. 박병천 엇모리-소리, 징: 박병천
- 징과 장고를 번갈아 치면서 부르는 즉흥적 성격이 강한 축원굿의 한 대목.

6. 박병천 구음 시나위
- 시나위는 엇모리자 살풀이, 자진모리 장단에 얹어 연주되는 즉흥곡이다.

7. 길닦음
- 저승으로 가는 사람을 극락왕생 하도록 한을 풀어주고 길을 닦아주는 진도 씻김굿 중 마지막
대목으로, 진도 무속 달인 박병천의 연주와 즉흥적으로 이루어지는 안숙선의 폭넓은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