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MAIL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18년신보 | 2017 | 2016 | 2015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 115, 1/4    
     정창관  (2012-12-11 오후 9:08:51   : 1135, : 349)
     http://www.gugakcd.kr
     중앙일보2012.12.11일자(8 기획)- “외국인에게 선물할 아리랑 음반부터 만들자”
정창관(60) 한국고음반연구회 부회장은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111년간 잠자던 한민족 최초의 ‘아리랑’ 음원(音源)을 찾아내 CD로 복원한 인물이다. 정씨는 미국의 여성 인류학자인 앨리스 C 플래처(1838∼1923)가 1896년 실린더(원통형) 음반에 녹음한 음원을 2007년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입수해 CD로 정식 출반했다. 이 음원은 고종의 아관파천(1896)으로 신변 위협을 느낀 재일 한국 유학생들이 미국으로 건너가 녹음한 것이었다. 이런 작은 노력들이 쌓여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로 이어졌다.

 - 아리랑 음원을 발굴하게 된 경위는.

 “1998년 미국인 음악학자 로버트 프로바인 메릴랜드대 교수가 한국국악학회에 참석해 한국인 목소리가 담긴 실린더 음반의 존재를 알렸다. 몇 년간 수소문한 끝에 재미동포 로버트 김의 도움으로 음원을 구할 수 있었다. 110여 년 전의 한국인들이 실린더 음반 6개에 11곡을 녹음했는데 그 가운데 아리랑은 3곡(11분 분량)이 들어 있다. 음질이 좋지 않아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를 제외하곤 가사가 제대로 들리지 않는다.”

 - 발굴 뒤 어떻게 했나.

 “개인 돈 3000만원을 들여 음반 4000장을 제작했다. 이 음반을 이명박 대통령과 방송국, 민요학회, 국어학회 관계자 등에게 무료로 보급했다. 2년 전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실린더 음반을 한국에 기증해 달라고 요청하는 편지도 썼다. ”

 - 아리랑이 인류무형유산에 등록됐다. 세계화를 위해 필요한 것은.

 “우선 아리랑 음반을 만들어 보급했으면 좋겠다. 외국인에게 소개할 만한 변변한 음반조차 없는 게 사실이다. 영화·오페라 등 관련 문화산업 콘텐트 개발도 서둘러야 한다.

---------------------------------------------------------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한민족 최초의 ‘아리랑’ 음원을 찾아낸 정창관씨가 10일 아리랑 음원이 담긴 CD를 들어 보이고 있다. [박종근 기자]

* 아래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2/12/11/9743873.html?cloc=olink|article|default

* 영어로도 실렸습니다.

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article/article.aspx?aid=2964731

Man tells of discovering recording of ‘Arirang’ from 1896
Jan 01, 2013

Jung Chang-kwan, vice chairman of the Research Group for Ancient Korean Music, holds a CD of the recording of “Arirang” sang by three Korean men in 1896. [Joongang Ilbo]

Jung Chang-kwan, vice chairman of the Research Group for Ancient Korean Music, restored and distributed the oldest-ever modern music file of “Arirang” sang by Koreans, which had been gathering dust in the U.S. Library of Congress for 111 years.

He secured the recording, which was made on Edison wax cylinders and performed by three Korean men in 1896, by American ethnologist Alice Cunningham Fletcher (1838-1923). He then released it on CD in 2007.

The three men belonged to a small group of young Korean men who fled to Washington, D.C. in the 1890s, fearing retaliation in their homeland after the unsuccessful attempts to open up Korea and accept revolutionary ideas.

Experts say there’s so much to study about “Arirang,” and Jung’s work is one part of it. The JoongAng Ilbo talked to Jung about the traditional folk song.

How did the discovery take place?

In 1998, Robert Provine - an emeritus professor in the School of Music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 revealed the existence of the recording on Edison wax cylinders at a conference on gugak [Korean traditional music] held in Korea.

Since I learned about the existence of the recording, I pulled all the strings I could possibly think of for years to secure it. Finally, I did and found that a total of 11 songs had been recorded on six cylinders.

Among the 11 songs, three were “Arirang” - with their total length amounting to 11 minutes. It was lamentable how the condition was so bad that I could barely make out any of the lyrics except the part “arirang, arirang, arariyo.”

What did you do afterwards?

I used my own money - about 30 million won [$27,975] - and released about 4,000 copies of the CD. I have distributed them free of charge to: people and organizations like President Lee Myung-bak; television stations; study groups on traditional songs; and scholars of Korean studies and language. In addition, I also wrote a letter to U.S. President Barack Obama two years ago asking for the donation of the recordings to a Korean organization.

What do you think is needed for globalization of “Arirang?”

First and foremost, I would like to see more CDs of “Arirang” and a wide distribution of them. The truth is that although “Arirang” has been added to Unesco’s Intangible Heritage list, there aren’t many well-made CDs of “Arirang” that Koreans can give to foreigners to promote the song. Also, I hope to see more cultural content - perhaps films or performances - on “Arirang” that are introduced to a global audience.

By Kim Bang-heon [hkim@joongang.co.kr]  

       

/skin by urim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