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3년신보 | 2022 | 2021 | 2020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 130, 4/5    
     정창관  (2008-08-18 오후 7:43:14   : 5798, : 1769)
     http://www.gugakcd.kr
     2009 요코하마 아마추어실내악페스티발에 대하여.... + 2008년 참가기
매년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이 페스티발은 아마추어만 참석하는 실내악 축제입니다.

올 2월에 처음으로 상기 페스티발에 한소리앙상블이 참가하였습니다. 외국인 초청은 올해가 처음으로, 한국이 참석하였습니다. 제가 연결이 되어 소개하게 되었는데, 내년 2월에도 한팀을 파견해 달라고 저에게 요청이 왔습니다.

국악이나 양악단체나 관계없지만, 국악단체가 일본사람들에게 많은 감흥을 주는 것 같아, 내년에도 국악단체를 주선할 예정입니다. 일본팀은 주로 양악단체들입니다.

현재 2-3팀을 접촉하고 있고, 8월 31일까지 연주CD를 보내면, 일본에서 심사하여 결정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성원을 바랍니다.

--------------------------------------------------------
* 아래는 참가팀에게 보내는 메일 내용입니다.

안녕하세요.

상기 건에 대하여 알려드립니다. 나중에 오해가 있을 수도 있어 메일로 자세하게 알려드리오니, 궁금한 점은 바로 연락주세요.

1. 공식명칭은 '2009 Amateur Chamber Music Festival ' 입니다.

2. 일자는 2009.2.21-22일, 2일간 개최됩니다.

3. 장소는 요코하마에 있는 미나토미라이홀입니다.

4. 아마추어만 참석 가능합니다.

5. 작년에는 명수에 관계없었는데, 올해에는 비용때문인지 2-4인으로 제한되었습니다.

6. 비용은 비행기료와 체재비(3박. 조식만 제공)로 최대 250,000 엔 지원으로 연락받았습니다. 나중에 영수증을 모두 제출해야합니다.

7. 8월 31까지 오디션 CD를 보내, 주최측에서 11월말에 최종 참가팀을 알려줍니다. 실력이 모두 수준에 미달한다고 판정이 되면, 선발이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8. 선발된 팀의 연주자가 한명이라도 2월에 갈 수 없다면, 모두 참가할 수 없습니다.

9. 경연대회가 아니고, 축제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연주하면 됩니다. 총 20팀 정도 참여합니다. 대부분 일본 국내팀이고, 작년에 한국팀(한소리앙상블)이 처음 참여하였으며, 올해는 다른 국가들도 초청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작년에 일본에 있는 아는 분을 통해서 요청이 와, 한소리앙상블을 소개하여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작년에 영산회상으로, 일본인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일본팀은 거의 서양악기들로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올해는 주최 측에서 바로 저한테 부탁이 있어, 주선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 일에 일본으로부터 어떠한 대가도 받지 않습니다. 오히려 제가 비용을 들여 일을 추진하고 있는 셈입니다.

현재 계획은, 오디션 음반은 8월 25일경 오후에 상암동에 있는 국악방송국에서 제작할 예정입니다. 참가하 연주자는 25일에 방송국으로 와야 합니다.

연주 악기나 곡은 자유곡이나, 작년에 연주한 영산회상 류의 곡이 아니어야 하고, 연주시간은 10분 정도로 제한됩니다.

25일 녹음에 준비할 수 있도록, 귀단체의 구체적인 연주곡목 및 연주자가 정해지는대로 바로 알려주시기를 바랍니다. 언제나 저와 상의하셔도 좋습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

2008년 참가기(2008년 객석 4월 기고문 - 아래는 한소리국악원 40년사 책에서)

 

       

/skin by urim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